한국에 있을 때, 아내와 나는 귀여운 물건을 파는 곳을 그냥 지나친적이 없었다. 워낙에 아내가 그런 물건을 들을 좋아해서 결혼전에도 자주 윈도샤핑을 하러 다녔던 기억이 난다. 특정 가게에서 그 당시 IKEA물건들을 몇가지 볼 수 있었다. 예를들어 '도마', '부엌칼세트', '샤워커튼', '그릇', '접시'... 등등.. 그리 많지 않았지만 볼 수 있었다. 한국에 있을때는 '이케아 - IKEA'라고 부르며 읽었는데 미국에서는 '아이키아 - IKEA'라고 읽어야 한다 (스웨덴 원어로는 '이케아'라고 부른단다.). 처음에는 입에 붙어서 자꾸 '이케아'라고 했었다는...

LA 주변으로 IKEA매장이 많이 있다. 가장 가까운 곳은 Burbank라는 곳에 있는데 LA에서 20분 정도면 갈 수 있다. 처음 아내와 이 곳에 발을 들여놓는 순간, 사실 집에 가고 싶지 않았다. 쇼룸을 만들어 놓고 예쁘고 멋지게 데코레이션을 해 놓았는데 정말 기가막히게 잘 해 놓았다. 물건들 또한 한국에서 맛배기(?)로 보던 물건만 있는게 아니고 온갖 홈 퍼니쳐는 다 있다. 처음 간날은 몇시간을 보내고 왔는지 모른다.




아이키아의 장점은 예쁘고 멋진 가구 및 홈기구를 저렴한 값에 구입할 수 있다는데 있다. 하지만 이것저것 싸다고 다 집었다가는 계산대 앞에서 다 빼내는 경우가 있으니 필요한 것만 집어야 할 것이다. 단점으로는 거의 모든 가구가 조립식이어서 약간의 조립능렵이 필요하고 내구성이 떨어진다 할 수 있다. 만들어져 있는 가구가 아니라 조립을 하다보니 조금 허술한 부분들이 있다. 그러니 한번 조립하면 안 움질일 생각 하고 사야한다. 곧 이사갈 생각이라면 나중에 이사간 후에 사길...


아내가 주로 멈추고 몇바퀴씩 도는곳이 바로 주방 섹션이다. 각 코너 마다 테마를 가지고 있어서 더욱더 잘 어울리고 안정되고 멋져 보인다. 나중에 집이 커진다면 집을 꾸미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같다.


스튜디오 (원룸) 스타일의 부엌이다. 좁아보이지만 깔끔하게 되어있어 불편해 보이지 않는다.





시간이 조금 있다면 컴퓨터 앞에 앉아서 자기집에 가구를 배치하며 데모를 해 볼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집의 방 사이즈를 미리 재 와야 할 것이고 필요한 물건들을 잘 알아봐야 할 것이다. 프로그램은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 물건들을 배치하고 위치를 바꾸고 하는 재미를 또 느낄 수 있다.



눈에 띄고 예쁘게 꾸민 곳은 역시 아이들 방이 아닌가 싶다. 파스텔톤의 색깔과 핑크빛이 아이들의 시선과 젊은 아기 엄마들의 발걸음을 멈춘다.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고 응용을 할 수 있어 물건을 살 때 도움이 된다.



아이들 장남감도 큰 부분을 차지 하고 있다. 한 공간은 아이들이 장남감을 가지고 놀 수 도 있게 되어 있다. 잠깐 아이들에게 놀 수 있는 시간을 주어 지겨워 하지 않도록 할 수 있어서 그 것 또한 좋은 점인것 같다.


아이키아의 또 하나의 좋은 점은 음식이 정말 싸다는 것이다. 밋볼이 유명하다. 둘이서 먹어도 $10이 채 넘지 않는다. 맛도 수준급이어서 냉동되어 있는 밋볼을 사갈 때도 있다. 매장을 다 돌고 나면 허전한 배를 채우고 나갈 수 있어 다음 장소로 갈 때 든든히 갈 수가 있따.



주말 나들이로 간단하게 나올 수 있다. 특별히 살게 없더라도 가벼운 마음으로 신상품들을 볼 수 있고, 혹 집의 구조를 바꾸려 할 때 아이디어를 얻을 요량으로 가 보는 것도 좋다. 또 Burbank매장은 근처에 영화관이 있어 영화 스케줄에 맞춰서 가기도 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Address :: http://usastory.tistory.com/trackback/29 관련글 쓰기

  1. Subject: wooden wine cabinet

    Tracked from wooden wine cabinet 2012.06.18 06:38  Delete

    미국 사는 이야기 :: 깜찍한 가구 '아이키아 - IKEA'

  2. Subject: Lawn Signs

    Tracked from Lawn Signs 2014.09.22 11:52  Delete

    미국 사는 이야기 :: 깜찍한 가구 '아이키아 - IK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iads 2010.06.10 18: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랜덤으로 들렀는데, 북미에 계신다하니.. 괜히 반가운 맘이.. ^^
    한밤중에 포스팅을 보고나니, 아이키아표 밋볼이 갑자기 확~ 땡기네요.
    특히 **베리소스와 함께먹는 맛이 일품이죠. 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