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5월, Memorial Day를 끼고 2박 3일 기간으로 샌프란시스코로 떠났다. 알고 지내는 형들 부부와 같이 6명이서 함께했다. 우선 차를 렌트했는데, 6명이 타야 하므로 미니밴정도의 사이즈로 골랐다. 토요일 새벽에 떠나기로 하여 형들중 한명집에 금요일 퇴근후 모두 모여서 그집에서 자고 토요일 새벽에 떠났다. 모두 비몽사몽 했지만, 여행을 떠난다는 설레임에 차에 올랐다. 좀 있다 보니 코를 골고 잔다는... 해가 뜰 무렵 주유소에서 커피를 한 잔씩 마시고 정신을 차렸다. 그리고는..



왼쪽으로 바다가 우리 앞에 계속해서 펼쳐졌다. 지난번 '바다를 바로 옆에 끼고 달려보자 'PCH' 에서 소개했듯이 하이웨이 1번은 해안을 따라 길게 쭉 뻗어있다. 캘리포니아에 산다면 누구나 한번쯤 달려보고 싶은 싶은 코스를 우리가 달리고 있는 것이다. 잠깐 잠깐씩 해안을 벗어나 내륙으로 들어가지만 그럴때면 시골의 모습도 볼 수 있어 또한 좋다. LA시내에서 보기힘든 것들을 볼 수 있다.




해안도로가 좋은 것은 뭐니뭐니 해도 자기가 내리고 싶은 곳에서 그냥 멈춰서고 바다로 내려와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바다가 정말 파랗게 펼쳐져 있어 우리도 자연스럽게 해안으로 와서 한참을 바라봤다. 바람이 많이 불어서 파도가 유난히 센 날이었다.



한참을 올라가다 보면 드라이브하기로 유명한 명소인 '17-mile Drive'가 나온다. 사실 여기만 잘 지나가도 좋은 구경거기는 다한다. LA 한인타운에 있는 한인 여행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여행을 하면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코스가 바로 여기다. 그건 어느 여행사나 마찬가지긴 할 것이다. 커다란 저택들도 많이 있는데 유명 연예인들의 집과 별장도 많이 있다고 한다.


저 바위가 바로 영화 '새' 촬영지로 유명한 'Bird Rock'이다. 새들의 천국만큼 새들이 많이 있는데 저 바위는 특히 새들이 많이 앉아있다. 그 이유인 즉슨.... 새 들이 X을 많이 싸서 저렇게 하얗게 변했단다. 나~참!  


바위 위에 서 있는 저 나무는 페블비치'pebblebeach'의 상징인 소나무(The Lone Cypress)이다. 페블비치는 세계에서 알아주는 골프장으로 유명하다. 메이저 골프투어에 빠지지 않는 코스이기도 하다. http://www.pebblebeach.com/




샌프란시스코에 거의 다 왔을 무렵 유연찮게 좋은 곳을 발견하게 되었다. 예전에 밤을 밝히던 Light House였다. 바다가 보이는 동산에 위치한 등대는 엽서에 나올법 할만큼 멋졌다. 지금은 명을 다하여 등대 역할을 하지는 않지만, 지나가는 방문객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전망이 좋을뿐만 아니라 좋은 숙박을 할 수 있다. 미리예약을 하면 저 집에서 묵을 수 있다고도 한다. 미리 알았더라면 정말 하룻밤 묵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 작은 집, 작은 정원, 큰 나무 한그루, 멋진 등대 그리고 넓은 바다..


작은 정원을 따라 가면 바다로 걸어서 내려갈 수 도 있다. 정말 최상의 조건을 갖춘 곳이지 않았나 싶다.



여기 저기 쉬면서 구경을 하고 와서 그런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 14시간에 걸쳐 샌프란 시스코에 도착했다. 새벽에 출발했지만 도착하고 나니 해가 넘어가기 일보 직전이다. 금문교로 달려가서 겨우 일몰을 볼 수 있었다. 드디어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낭만적인 도로 Highway 1, PCH(Picific Coast Highway). LA남쪽 Laguna Niguel에서 부터 San Francisco까지 연결되어 있다. 중간 중간 Freeway 101과 같이 도로를 쓰기도 하지만 주로 해안을 따라 뻗어있다. 이번엔 LA에서 부터 남쪽으로 Laguna Beach까지 소개 하려 한다. LA에서 San Francisco까지는 다음에 San Francisco여행기때 소개할 예정이다. 

우선 유명한 비치인  Santa Monica 부터 시작한다. 영화에도 많이 나오고 피어에는 놀이기구도 있고 해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그 밑으로는 머슬비치로 유명한 Venice Beach가 있다. 많은 예술가들이 나와서 자기의 작품을 팔기도 하고 연주 하기도 한다.
Marina Del Ray가 LAX공항 위쪽으로 있다. 많은 보트들이 정박해 있다.
Manhatan Beach, Hermosa Beach, Redondo Beach에는 해안에 있는 작고 예쁜 집들을 볼 수 가 있다.
이쯤 오면 많은 부자들이 살고 있는 Ranch Palos Verdes가 나온다. 산이라 하기엔 작고 언덕이라 하기엔 높은 곳에 큰 저택들이 숨어있다. 국자처럼 툭 튀어나온 부분을 해안을 따라 운전하고 가면 숨이 탁 트인다. 코너를 돌아 오면 항구 San Pedro를 지나 Queen Marry 호가 있는 Long Beach항구가 나온다. 두개의 큰 다리를 지나가는데 어찌나 높이 올라가는지 올라갈 때면 항상 겁이 난다.




롱비치를 지나 한참을 내려가면 Huntington Beach가 나온다. 그러나 먼저 보이는건 'Dog Beach'. 말 그대로 개들이 들어갈 수 있는 비치이다. New port Beach에는 Balboa Island라는 다리로 연결된 섬이 있다. 그리고 조금 더 내려가면 Laguna Beach가 나온다. 예술의 동네다. Laguna Museum이 있고 작은 갤러리가 많이 있다. 동네 자체가 오래됨을 아직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서 너무 좋다.
 

맨하탄 비치. 멀리 피어가 보인다. 낚시를 할 수 도 있다. 미국에는 낚시도 허가를 받아야 하므로 아마도 허가증이 있어야 할 듯 싶다. 보통 하루에 10불 정도 한다고 한다. (더 비쌀수도..)


부자들이 많이 사는 Palos Verdes. 깍아지른 절벽이다. 헛디디면...  멀리 Malibu가 보인다. 간혹 불이나서 저택들을 태우고 하는 곳이다.


바닷물이 맑아서 바닥이 보이기도 한다.


절벽을 돌아돌아 내려왔다. 거의 20분을 걸어 내려온 것 같다. 올라갈 때는 어쩔거야...




팔로스 버디스 끝에쪽에 오면 이렇게 누각을 만난다. 미국의 독립 200주년을 기념하여 한국에서 기증한 이 종각은 LA시의 공원국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기증자인 한국정부의 LA문화원에서 돕고 있다. 원래 1976년 건축 당시는 박정희대통령 시절 건축한 한국의 많은 한국 건축물처럼 단청 없이 흰색이였는데 19811 29일 전두환 대통령이 방문하여 기념식수를 하고 간 뒤 단청으로 채색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이 사진을 보면 정말 '미국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참 이국적인 사진이다.



큰 공원이 나오는데 주말이만 사람들로 가득하다. 라티노들은 여기적서 생일파티를 하느라 음악을 찢어져라 틀어놓고 논다.


그 무섭다던 San Pedro와 Long Beach사이에 있는 다리중 하나이다. 무섭다..



New Port Beach에는 Baloba Island내에 있는 집들이다. 오밀조밀 붙어있는 집들이 더욱 정겹게 느껴진다. 섬이 작아서 그런지 길도 일방통행이 많다.


발보아 비치에서 바라본 뉴포트 비치. 개인 배들이 여기저기 떠있다.


Launa Beach 에 있는 Laguna Art Museum. 예전에 왔을 때는 문을 닫는 날이어서 들어가지 못했는데 오늘은 들어갈 수 있었다. 아쉽게도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어서 실내 사진을 한장도 찍지 못했다. 이 곳은 추상적인 작품들이 주를 이룬다. 사실 이해가 안가는 작품들이 많다.


'C'자로 휜 백사장이 인상적이다. 많은 이들이 사진을 찍고가는 뷰이다.


라구나 비치를 마지막으로 Freeway 5번을 타고 LA로 다시 올라왔다. 답답하고 바람이 쐬고 싶을 때는 아내와 자주 드라이브를 한다. 한국에 있을 때는 자주는 할 수 없었지만 동해 해안도로 7번을 탔었다. 속초에서 포항까지 내려간적도 있었는데, 한국의 해안은 그 대로 또 맛이 있고 여기는 또 여기대로 맛이 있는 것 같다. 미국 중부에 사는 사람들은 평생 바다를 못보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 그 들에 비하면 캘리포니아에서 사는게 참 축복받은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